군산푸른솔초 3학년 5반 어린이 시집 <호박꽃오리>와 교실이야기(교단일기) <맨드라미프로포즈> 출간

  • 작성자 : 정책공보관실(박은영)
  • 작성일 : 2019-02-12
  • 조회수 : 323

“작은 화단에서 시가 태어났어요”

 

 

군산푸른솔초등학교 3학년 5반 아이들이 송숙 교사와 함께 교실 옆 화단을 가꾸며 일 년 동안 모은 사진과 글을 엮어 어린이 시집 ‘호박꽃오리’와 교실이야기를 담은 ‘맨드라미 프로포즈’를 출간했습니다.

‘호박꽃오리’는 26명의 아이들이 꽃과 곤충을 관찰하며 쓴 90여 편의 시를 엮은 시집입니다. 1년 간 교실 옆 화단에서 맨드라미, 봉숭아, 사루비아, 목화, 해바라기와 무, 배추, 토마토, 고추, 상추 등을 가꾸며 초록 세상을 가슴에 품었고 꿀벌, 참새, 자벌레, 하늘소와도 친구가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짤막한 시 한 편 한 편에는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작고 순한 생명들에 대한 호기심과 사랑, 싱그러운 상상력과 동심이 담겨있습니다.

‘맨드라미 프로포즈’는 화단을 가꾸며 보낸 한 해 동안의 기록입니다. 송숙 교사는 화단을 가꾸며 벌어진 재미있고 뭉클한 시간들을 사진과 함께 일기 형식으로 엮어냈습니다. 아이들의 선한 눈동자와 밝은 미소에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사진들은 송 교사가 직접 찍은 것들입니다.

 

참새가 와서 벼를 먹는 것도 재미있었고

화단에 꿀벌, 털두꺼비하늘소, 육점박이하늘소가 놀러 오는 것도 신기했어요.

-정성훈 학생

 

 

시를 잘 쓸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막상 써보니 즐거웠고 시집이 나온다니 뿌듯해요.

-이혜린 학생

 

 

송 교사는 2017년부터 아이들과 함께 일기와 시를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이들의 기발한 상상력과 재능을 흘려보내기 아까워 아이들의 시를 엮어 ‘시똥누기’를 처음 발간했고, 이듬해에는 ‘분꽃귀걸이’를 펴냈습니다.

송숙 교사는 “아이들이 일 년 동안 화단을 가꾸면서 풀 하나 곤충 하나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키우는 시간을 보냈다”며 “시를 쓰면서 자연과 사물을 자세히 관찰하고 깊이 생각하는 과정을 통해 마음이 따뜻한 사람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출판기념회가 오는 14일 오후 4시 군산푸른솔초등학교 3학년 5반 교실에서 열립니다.

 

 

목록

  • 담당부서 : 정책공보관실
  • 전화번호 : 063-239-3176
  • 최종수정일 : 2022-03-0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