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교육감 신년기자회견 “전북교육의 고결성은 영원합니다”

  • 담당부서 : 정책공보관
  • 연락처 : 063-239-3176
  • 작성일 : 2022-01-11
  • 조회수 : 109
김승환 교육감 신년기자회견  “전북교육의 고결성은 영원합니다” 이미지(1)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은 11일 “새해에도 지속가능한 혁신을 위해 쉼 없이 뛸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오전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 미래혁신교육, 민주시민교육, 학교자치, 마을공동체와 함께 하는 작은 학교 등 올해 전북교육 주요 정책과 방향을 설명했다.

 

김 교육감은 먼저 “코로나19와의 힘겨운 겨루기가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 아이들을 위해 가정과 학교, 방역 현장에서 묵묵히 헌신하시는 모든 분들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전북교육가족과 도민들을 격려했다.

 

더불어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다시 묻게 되는‘학교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에 대해 주목했다.

 

김 교육감은 ‘이런 상황에서도 학교에 가야 하느냐’‘이런 상황에서라도 학교에 가야 하지 않느냐’상반된 질문이 공존한다며 “학교는 우리 아이들이 배우고 자라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의 존재의 근거’는 ‘학생의 존엄한 배움과 성장에 집중하자’는 것이라며 “우리 교육청이 지난 12년간 심혈을 기울여온 ‘혁신 교육’의 기본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이러한 기본 정신으로부터 비롯된, 12년간 이어져 온 전북교육청의 다양한 정책과 과제의 성과를 소개하고 코로나 위기 상황으로 인하여 오히려“우리 교육청이 지난 12년간 신념으로 여기고 목표로 삼아왔던 것들이 과연 틀리지 않았구나, 라는 걸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첫 민선 전북교육감으로서 부딪혀야 했던 혁신의 고통과 과정을 잠시 돌아본 후 “부러질지언정 두려워하지 않았던 지난 12년 우리의 모습이 진정한 의미의 전북교육의 자존감”이라며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환경이 혹독했기에 오히려 우리의 소신이 옳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알베르 까뮈의 ‘페스트’를 언급하며“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어떠한 난관에서도 우리 교육이, 우리 학교가 해야 할 일을 계속해야 한다”며 “남은 6개월 허투루 보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배움이 즐겁고 가르침이 보람된 학교를 만들기 위한 2022년 전북교육청의 주요 정책을 소개했다.

 

보편적 교육복지 세밀화, 교육비 부담 경감 대책, 학부모의 학교 참여 활성화, 부패 방지 시스템 강화, 다문화·저소득 학생에 대한 맞춤형 교육 확대 등 교육 혁신 사업들이 올해도 지속된다.

 

김 교육감은 “2022년의 전북교육은 수많은 교육가족 여러분의 사랑과 염원으로 문을 열었다”며 “험난한 시기를 함께 버텨내고서도 여전히 순정하며 스스로의 가치를 지켜온 우리에게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인사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자랑스러운 여러분이 있어 전북교육의 고결성은 영원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김승환교육감11일신년기자회견.png (775 kb)바로보기
220111-김승환교육감신년회견.'전북교육의고결성은영원합니다'.hwp (227 kb)바로보기
(전문)2022년김승환전라북도교육감신년기자회견문.hwpx (63 kb)

목록

  • 담당부서 : 정책공보관실 공보담당
  • 전화번호 : 063-239-3176
  • 최종수정일 : 2022-01-1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